리더연구 및 선도연구센터로 세계 최고 수준 기초연구 육성

2023년도 기초연구사업 신규과제 11220개 선정…1221억원 지원
감자 | 입력 : 2023/06/17 [09:13]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월부터 연구를 개시하는 2023년도 기초연구사업의 리더연구(7개), 선도연구센터(25개), 세종과학펠로우십 국외연수(50개), 기본연구(924개), 기초연구실(114개)의 신규과제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자를 지원하는 대표적인 개인·집단 기초연구사업인 리더연구와 선도연구센터 등의 신규과제다.

 

이에 지난 11월 공고에 따라 지원한 총 5183개 과제를 대상으로 해외평가와 토론평가 및 발표평가 등을 거쳐 총 1120개를 신규과제로 선정해 2023년 연구비 총 1221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리더연구는 국내 최고 수준의 개인 단위 기초연구자의 창의적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1997년 시작했으며, 한 과제당 72억원 내외 연구비(연 8억원 내외, 9년 지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에 1997년부터 259명의 리더연구자를 선정해 현재까지 1조 2000억 원을 지원했고 기초연구를 바탕으로 새로운 지식 창출뿐 아니라 원천기술 확보, 기술창업 등 신산업 창출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왔다.

 

▲ 2023년 6월 개시 기초연구사업 신규과제 선정 현황  ©



선도연구센터는 1990년부터 30여년 동안 꾸준히 과기정통부에서 추진해 온 대표적인 기초연구 지원사업으로, 이제까지 모두 434개의 선도연구센터를 선정해 지원했고 현재는 150개의 선도연구센터가 운영 중이다.

 

선도연구센터에 지원한 예산은 1990년부터 현재까지 2조 9148억원으로, 선도연구센터 지원을 통해 양성·배출된 4만 2000여명의 우수한 석·박사 인력이 연구소 및 기업 등 각계로 퍼져나가 국가경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리더연구와 선도연구센터 외에도 올해 신설해 국가전략기술 분야 우수한 박사후연구자의 국외연수를 지원하는 세종과학펠로우십 국외연수트랙의 50개 과제를 지원한다.

 

또한 연구자가 안정적으로 연구에 몰입할 수 있도록 개인기초연구를 폭넓게 지원하는 기본연구 924개 과제, 3~4인의 소규모 기초연구 집단을 지원하는 기초연구실 114개 과제 등도 6월부터 지원한다.

 

특히 기초연구는 새로운 지식 창출과 창의적 인력 양성을 통해 국가 경쟁력의 원천인 과학적 기초를 제공하고, 장기간에 걸쳐 다양한 분야에 응용되며 신산업 창출 및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이에 기초연구 평가·관리체계 고도화, 국가 수요를 반영한 기초연구 확대 등 기초연구 정책방향을 정립해 장기적 관점에서 정부가 기초연구에 꾸준히 투자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기초연구 강국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