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에너지·산업시설 안전점검…“선제적 대비태세 갖춰달라”

13일 이후 3만 8000여 세대 정전…99.7% 복구 마쳐
운영자 | 입력 : 2023/07/17 [16:57]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한국전력 서울본부에서 이창양 장관 주재로 한국전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산업시설 점검회의를 열고 집중호우 피해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유럽순방 귀국 후 곧바로 점검 회의를 주재한 이 장관은 “상황 발생 시 관련 기관이 신속하게 상황을 공유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중복적·반복적 정보 공유체계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이어 “산사태 등으로 우려되는 산지 태양광, 송전선로 건설 현장 등 취약지역은 주민대피 등 선제적인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작년 태풍 시 산업시설 수해 피해와 같은 사건이 반복되지 않도록 산업기반 시설 피해 예방 및 복구체계 구축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산업통상자원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집중 호우로 인한 전주, 전선 등 배전설비 손실로 3만 8000여 세대의 정전이 발생했으나 그 중 99.7%는 복구를 마쳤다. 잔여 세대도 진입 여건 등이 확보되는 대로 신속히 복구 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지난 15일 오전 월류 발생으로 하류 지역 홍수 우려가 있던 괴산댐의 경우 수위가 지속적으로 하락해 안정화됐으며 댐 안전성 확인을 위해 국토안전관리원을 통해 긴급점검을 실시 중이다.

 

산업단지는 산단공·지자체·안전 유관기관 등과 협조해 실시간으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주요 국가산업단지의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저지대 등 침수취약지역 중심으로 상시점검을 실시 중이며 상황 발생 때 유관기관과 협업해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