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핵·대량살상무기 제거작전 정보 공유 확대한다

12~13일 워싱턴서 ‘한미 대량살상무기대응위원회’…공동대응 실행력 강화 방안 논의
운영자 | 입력 : 2023/07/15 [09:59]

국방부는 지난 12~13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미 국방부와 ‘한미 대량살상무기대응위원회(CWMDC)’를 개최, 북한의 핵·대량살상무기(WMD) 위협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대응의 실행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측은 전시 북핵·WMD 제거작전 관련 정보공유의 수준과 범위를 확대하고 북핵·WMD 사용에 의한 피해 발생 대비 동맹 보호, 피해 최소화, 전쟁수행 기능 유지 등을 위해 연합 사후관리 계획 및 절차 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북핵·WMD 위협에 대한 연합방위태세 및 작전능력 강화를 위해 실시하는 2023년 화생방대응연습(TTX)을 성공적으로 시행했음을 높이 평가하고 실질적인 후속조치에 대한 공동의 노력과 연습의 실효성 제고 방안에 대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경험한 이후 바이러스 등 생물 분야 위협대응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한 한미는 추후 협의를 통해 내년 화생방대응연습 때 생물위협 상황을 상정한 대응과 조치에 대해 정부 기관의 참여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 국방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양측은 이와 함께 핵·WMD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한반도 협력적 위협감소(CTR) 프로그램의 추진 경과를 평가하고 CTR 적용분야를 확대해 한국 측 조직·인력의 능력보강 및 전문성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CTR는 동맹국가의 WMD 위협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미 국방부의 국제안보프로그램이다.

 

한미 양측 대표는 이번 회의가 북핵·WMD 위협대응을 위한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하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했다고 평가하는 한편, 북한의 위협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관련 협력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