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명품연기 비결 ‘24시간 대본앓이’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5/16 [14:12]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명품연기 비결 ‘24시간 대본앓이’

김정화 | 입력 : 2019/05/16 [14:12]


‘녹두꽃’ 배우들의 명품 연기 비결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김승호)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125년 전 이 땅을 뒤흔든 민초들의 우렁찬 사자후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기념비적 작품으로, 언론과 대중의 뜨거운 호평을 모으고 있다.

 

다양한 장점을 갖춘 드라마 ‘녹두꽃’. 그 중에서도 배우들의 명품 연기는 극의 깊이와 몰입도를 끌어 올리는 일등공신이라는 반응.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 주연 3인은 물론 ‘녹두꽃’에 등장하는 모든 배우들은 주, 조연 구분 없이 몸 사리지 않는 열연을 보여주고 있다. “’녹두꽃’에는 연기 구멍 따위 없다”는 극찬이 쏟아지는 이유이다.

 

이런 가운데 5월 16일 이 같은 ‘녹두꽃’ 배우들의 명품 연기 비결이 담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단 한 순간도 집중력을 흐트러트리지 않는 배우들 덕분에 ‘녹두꽃’이 더욱 흥미진진하게 완성될 수 있음을 느낄 수 있는 현장 모습이다.

 

공개된 사진은 ‘녹두꽃’을 이끌어가는 세 주인공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의 촬영 현장 모습을 담고 있다. 모두 다른 촬영 현장을 포착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세 배우는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똑같이 손에 든 대본을 뚫어져라 바라보며 집중하고 있다. 야외에서도, 실내에서도 변함없는 ‘녹두꽃’ 배우들의 연기 열정이 감탄을 자아낸다.

 

드라마 ‘녹두꽃’은 배우들에게 쉽지 않은 도전과 같다. 극적인 스토리 속 캐릭터들이 모두 입체적인 만큼 치열한 감정선을 소화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전투 장면 등이 대거 등장하며 배우들이 직접 뛰고 굴러야 하는 장면도 많다. 물론 사극이기에 배우 입장에서 준비해야 할 것도 많았고, 특별히 사투리와 일본어 연기도 필요했다.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주연 3인을 비롯한 ‘녹두꽃’ 배우들은 최선을 다해 작품과 자신의 캐릭터에 집중하고 있다고. 이와 관련 ‘녹두꽃’ 제작진은 “실제 촬영 현장에서도 배우들의 집중력과 연기 열정에 늘 감탄하고 있다. 누구보다 자신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분석해오는 배우들 덕분에, 잠시 촬영이 쉬어갈 때면 언제나 작품 및 캐릭터에 대해 열심히 대화하고 상의하는 배우들 덕분에 좋은 작품이 완성되고 있는 것 같다. 항상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녹두꽃’이 백산 봉기, 황토현 전투 등 굵직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을 순차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그만큼 스토리의 탄력도 붙고, 배우들의 연기도 깊어지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더 큰 몰입도와 메시지, 울림을 안겨주는 ‘녹두꽃’이 계속해서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13~14회는 5월 17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야노시호, 국민 귀요미 추사랑과 '추가(家)네 하와이 일상' 공개
1/3
사회/문화 많이 본 기사